Nexus Principle

This Journal is based on researches for Lectures.

마틴 마요르의 Nexus 원칙,
서체디자인은 부리글꼴 부터 시작해서 민부리 글꼴을 만들고 마지막으로 각부리 글꼴을 만들어야 한다.

Serif–Sans–Mix. The nexus principle At the time Scala and Seria were designed, my motto had been ‘two typefaces, one form principle’: the serif version and the sans version coming from the same source, or better the sans being derived from the serif. One doesn’t need a lot of imagination to think about a third version, a slab serif derived from the sans by simply adding thick serifs to the sans characters. My initial type design philosophy of ‘two typefaces, one form principle’ is simply changed into ‘three typefaces, one form principle’. I call this the ‘nexus principle’, nexus being the Latin word for connection. From 2002 to 2004 I designed Nexus, a family of three ‘connected’ typefaces including a serif, a sans- serif and a slab serif version. I still believe that the serif should come first, than the sans serif, and finally the slab. The addition of the word ‘Mix’ in the name ‘Nexus Mix’ is a result of my idea that a slab serif is really a mixture between a sans and a serif. http://www.martinmajoor.com/6_my_philosophy.html Scala를 만든 폰트디자이너 마르틴 마요르의 글(폰트클럽 ‘나의 활자 디자인 철학(마르틴 마요르)’ 글 참고)을 보면 ‘두 개의 활자체, 하나의 형태 원칙’을 가지고 작업했다고 합니다. 그는 이 원칙으로 Scala뿐만 아니라 Seria, Nexus 등의 폰트들을 만들었어요. 이 원칙을 넥서스 원칙(nexus principle)이라고 부릅니다. 잠시 그 원칙을 알아볼까요?

1. 세리프와 산세리프 버전은 공통된 바탕에서 나와야 한다. 2. 세리프체로부터 산세리프체가 파생되는 것은 한층 더 바람직하다. 3. 슬랩세리프체는 다시 산세리프체로부터 파생하면 된다.

참 명확하죠? Scala 폰트가족은 이런 정신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래서인지 기존의 산세리프체와는 조금 다른, 세리프같지만 산세리프적인 독특한 표정을 가지고 있답니다. 고운한글도 그렇습니다. 고운한글바탕을 먼저 만들고 그 뼈대를 기준으로 만들었죠. 그래서 고운한글돋움 또한 색다른 글자표정을 가지고 있어요. 서울한강체(바탕체 계열)와 서울남산체(돋움체 계열)도 마찬가지랍니다.

FollowFb.Ins.Tw.
...

This is a unique website which will require a more modern browser to work!

Please upgrade today!